황병서 발언 영상보기, 조선중앙 tv 황병서 회견, 협상 전문

 

 

 

 

 

 

8월 25일 남북 협상 직후 조선 중앙 tv에서 황병서의 회견 발언 영상이다.

 

 

협상은 2015년 8월 22일부터 24일까지 판문점에서 진행되었다.

우리 측의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

북 측의 황병서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과 김양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가 참가하였다.

 

 

 

 

 

 

 

합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남과 북은 남북 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당국자 회담을 서울 또는 평양에서 빠른 시일 내 개최하며 앞으로 여러 분야의 대화와 협상을 진행해 나가기로 하였다.

둘째, 북측은 최근 군사분계선 비무장지대 남측 지역에서 발생한 지뢰 폭발로 남측 군인들이 부상을 당한 것에 대하여 유감을 표명하였다.

셋째, 남측은 비정상적인 사태가 발생하지 않는 한 군사분계선 일대의 모든 확성기 방송을 8월 25일 12시부로 중단하기로 하였다.

넷째, 북측은 준전시상태를 해제하기로 하였다.

다섯째, 남과 북은 올해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을 진행하고 앞으로 계속해 나가기로 하였으며 이를 위한 적십자 실무 접촉을 9월 초에 가지기로 하였다.

여섯째, 남과 북은 다양한 분야에서의 민간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하였다.

 

협상 이후 북한은 조선 중앙 방송 보도를 통해 “남조선, 긴급접촉 통해 심각한 교훈 찾게 될 것”이라고 발언하며 지뢰사건의 책임을 회피하는 모습을 보여 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북의 잠수함들이 모기지로 돌아가는 모습이 포착되었지만 포병의 모습은 알아차리기 힘들다.

우리 측도 워치콘을 하향하려고 하지만 아직 정보 부족으로 쉽사리 내리지 않고 있다.

 

김관진 실장은 협상 도중 북의 지뢰 사건을 얼버무리려는 것에 “나는 전군을 지휘했던 사람이다”라고 목소리를 높혔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때는 분위기가 험악해졌지만 양 측은 진지하게 협의를 이어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