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검장 베이비로션 15cm 베이비로션 김수창베이비로션 – 15cm 크기의 베이비로션이 나왔을 뿐?

제주지검장 베이비로션 15cm 베이비로션 김수창베이비로션 – 15cm 크기의 베이비로션이 나왔을 뿐?

김수창 제주지검장 음란행위로 인한 현행범으로 체포가 되었었습니다.  그런 과정에서 김수창 제주지검장 베이비로션이 소지품으로 나왔었다고 하는데요.  제주지검장 베이비로션 어떤 의미일까요?  52세의 남자가 15cm 베이비로션을 가지고 있던 이유가 궁금해 지는군요.

진실 조사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주지검장 베이비로션 15cm 베이비로션의 정체에 대해서 이슈가 되고 있는 것입니다.

아무래도 제주지검장 베이비로션이 음란행위의 핸드오일로 사용 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 때문 일 것입니다.

더구나, 김수창 제주지검장이 대로변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체포된 날 김수창 제주지검장과이 여고생의 뒤를 쫓아가는 듯한 모습이 CCTV에 잡혀 있다고 하는 뉴스를 보면서 아무래도 김수창 제주지검장에게 불리하게 내용이 돌아 가고 있는 듯 합니다.

제주지검장 베이비로션 15cm 베이비로션 김수창베이비로션등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는데요

제주지검장 베이비로션 등에 대해서 제주경찰청은 브리핑에서 

“CCTV에 음란행위라고 분명히 인식할 수 있는 장면이 잡혔다”고 했는데요

제주지검장 베이비로션에 대해서는 음란기구로 보이는 물건을 가지고 있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경찰은 15cm 크기의 베이비로션이 나왔을 뿐이라며 음란행위 기구가 아니었기에 사진을 찍고 다시 돌려줬다고 설명했다고 합니다.

제주지검장 조사를 보면

제주경찰청은 브리핑에서 

“CCTV에 음란행위라고 분명히 인식할 수 있는 장면이 잡혔다”고 했는데요

“당시 김수창 제주지검장의 바지 지퍼는 열려 있었다”고 했다고 합니다.

성기노출 여부와 관련해서는 “얘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합니다. 

제주지검장 베이비로션 과 바지 지퍼라.. 뭘까요?

제주지검장 현행범으로..

생각하고 싶지 않을 정도의 파장에 나오고 있는 제주지검장 음란 행위 입니다

제주지방경찰청에 내용을 보면  김수창 제주지검장의 현행범 체포 상황을 아는 경찰관들은 

“당시 어떤 남성이 음식점 앞에서 자위행위를 하는 모습을 보고 여고생이 너무나 겁을 먹어서 집에 못 들어가고 있었다”고 했는데요.


신고 여고생은 경찰에 

“두 번 봤다. 앉아서 그리고 길에서 (해당 남성이 음란행위를 하고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하는데요

당시 조사를 했던 경찰관들은 이번 사건의 범인이 김수창 제주지검장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하고 있다고 합니다.


“김수창 제주지검장이 얼마나 당황했는지 얼굴을 붉히며 계속 횡설수설했고 결국 체포에 순순히 응했다”

“자신이 잘못한 것이 있기 때문에 그랬을 것이며 이는 변태성욕자의 행태와 유사하다”고 합니다.


아.. 진정 당신이 그 음란행위자란 말인가?

제주지검장 음란행위에 대해서 cctv 영상 3개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조사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CCTV 화면에는 신원 미상의 남성이 바지 지퍼를 열고 음란행위를 하는 장면이 찍혀 있다고 하는데요.

김수창 제주지검장이 음란행위자로 찍힐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경찰에서는 김수창 제주지검장을 체포해 유치장에 입감하면서 그의 바지 주머니에서 15㎝ 크기의 베이비 로션이 나왔으나 음란행위 기구가 아니었기 때문에 사진을 찍고 다시 돌려줬다고 했습니다.  제주지검장 베이비로션이 이 당시에 발견이 된 것이군요

경찰은 

“이번 사건은 검경 갈등과는 상관없이 개인적인 일탈행위”라며 “그런 식(검경갈등)으로 이야기를 몰고 간다면 우리도 입장이 난처하다”

고 해서 조심스러운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더구나, 제주지검장이 의심스러운 행동은 자신의 신분을 숨겼다고 하는 것입니다.

조사에서 신분을 숨기면서 경찰 조사를 방해를 했지만, 결국은 신원이 들통난 것입니다 

제주지검장 베이비로션 15cm 베이비로션 김수창베이비로션 – 15cm 크기의 베이비로션이 나왔을 뿐?

현재 cctv 영상과 함께 제주지검장 베이비로션이 바지에서 나왔다고 하는 보도를 통해서 많은 분들이 제주지검장을 범인으로 인식을 해 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당시 경찰은 제주지검장의 행동에 대해서

“김수창 제주지검장이 얼마나 당황했는지 얼굴을 붉히며 계속 횡설수설했고 결국 체포에 순순히 응했다” 라고 했다고 하는데요.

제주지검장 정도 되는 사람이 경찰 2명에게 검문 당한다고 얼굴을 붉힌다면 이건 문제가 있겠죠?

음란행위를 하지 않았다고 하는 제주지검장의 기자회견에 대해서 순수성을 의심해 보게 하는군요.

예전에 윤창중씨의 국내 기자회견이 기억이 남는군요.

그 당시에 외국에서 국가적인 망신을 시키고 나서는 국내 들어오자 마자 기자회견을 해서 많은 논란을 만들어 놓았었죠.

황당한 사건이었는데요.  윤창중씨는 뭐 하나요?  갑자기 궁금 하군요.

경찰은

“CCTV에는 음란행위라고 분명하게 말할 수 있을 만한 영상이 찍혔고 구체적인 행위를 말한다면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공개할 수 없다”고 했는데요.

“국과수에 최대한 빨리 결과를 통보해 줄 것을 요청했다”

“분석 결과를 토대로 김 지검장을 한 번 더 소환할 지, 바로 수사 결과를 발표할 지는 고민중”이라고 했습니다.

법무부는 김 지검장이 제출한 사표를 수리하고 면직 처분했다고 하는데요.

면직이면 변호사는 가능한 가 보죠?  여기저기서 비난의 소리가 나오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런저런이유
분류: 기존 내용들

tags:15cm 베이비로션,
김수창,
김수창베이비로션,
베이비로션,
제주지검장,
제주지검장 베이비로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