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우사단로 식탐에서 백반을 먹고 글쓰기

 혼자 살다보니 집에서 요리를 자주 해먹기는 하지만 가끔은 요리하는게 귀찮을 때가 많이 있습니다.

 어쩔 수 없이 주변 식당에서 한끼를 때우는 날도 많은데요. 그런데 막상 사먹으려고 해도 뭘 먹어야할지 고민된답니다.

 동네라고 해봤자 보광동 근처이기 때문에 일반 음식점들이 많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고기집이 많은 편입니다.

 혼자서 먹기 쉬운 백반을 먹거나 아니면 면종류 요리를 선호하는 편인데요. 혼자서 먹기에도 부담없어서 좋습니다.

 처음에는 혼자 음식먹는게 조금 어색하긴 했지만 혼자산지도 오래되다보니 이제는 자연스러운 일상이 되어버렸는데요.

 

 보광동에서 2년째 살고 있지만 이태원에 우사단로가 있다는 사실도 잘 모르고 있을 정도로 관심이 없습니다.

 요즘에는 왜 이렇게 길이 많은지 잘 모르겠네요.. 경리단길도 있고 가로수길도 있고..

 인터넷을 검색하다가 이태원 우사단로 식탐이라는 음식점이 백반을 깔끔하게 한다는 포스팅을 발견했습니다.

 집에서 멀지도 않기 때문에 가볍게 한끼 때울 생각으로 직접 가봤습니다. 생각 외로 괜찮은 인상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사진은 조금 작게 나와있지만 안보이시는 분들은 클릭하면 확대가 된답니다.

 메뉴를 살펴보면 점심에 판매하는 백반 메뉴들이 보이는데요.

 기본 백반에 생선이나 고기 반찬을 추가할 경우 천원에서 이천원까지 가격이 올라간답니다.

 저녁에는 밥장사말고 술장사를 주로 하는 영업형태를 띄고 있는 모습입니다.

 인테리어나 디자인을 살펴보니 정말 깔끔한 인상을 주기에 충분하답니다.

 왠지 모르게 아늑한 느낌을 가지게 되는 장소였는데요. 평수도 넓지도 않고 테이블도 적당히 있습니다.

 

 주문한 백반이 나왔습니다. 주문하기 무섭게 빠르게 음식이 준비가 되는데요.

 평일 점심시간이 조금 지나서 그런지 사람들은 많지 않았습니다.

 백반에는 기본적인 반찬 4개와 밥과 국이 나옵니다.

 

 다른 블로그들 살펴보니간 반차는 날마다 바뀌는 것 같습니다.

 전체적으로 음식이 조미료맛이 강하지 않으며 집밥처럼 깔끔한 느낌을 주기에 충분했습니다.

 원산지를 소고기 빼고 국내산을 이용하는 만큼 최근에 간 백반집 중에서 가장 깔끔한 음식이었습니다.

 오랜만에 먹고난 후에 부담없게 느껴지는 맛입니다.

 

 맛을 따지고 보면 5,500원이란 가격이 적당하게 느껴지기도 하고 약간은 비싸다고 느껴지기도 하는데요.

 주로 남산도서관에서 백반 4,000원에 판매하는 백반을 먹는 편입니다. 하지만 대량 급식과 같은 맛이 나는 단점이 있습니다.

 남산도서관 백반과 식탐 백반을 비교해보면 식탐 반찬이 훨씬 깔끔하고 맛있는 편입니다. 그래서 가격이 비싼 이유겠지요..

 가격만 조금 저렴했다면 완벽했을텐데.. 라는 아쉬움을 남기지만 나중에 한번 더 방문해보고 싶은 음식점인 것은 사실입니다.

 

 한줄평 – 조미료맛이 강하지 않고 깔끔한 백반을 먹고 싶다면 한번은 꼭 가볼만한 음식점.

 이태원에 살면서 우사단로쪽에는 가볼 일이 없었는데요. 나중에도 한번 더 가봐야겠습니다.

 우사단로에 오시는 분들은 대부분 사원을 지나서 오는 경우가 많이 있답니다.

 사실 여기서 살고있지만 사원을 가본적이 한번도 없는데요.. 나중에 한번 가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