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고기집 부산갈비에서 먹은 돼지갈비와 된장찌개

 이태원에서 살면서 여러가지 음식들을 사먹고 있지만 의외로 한식을 찾기가 더 힘든게 바로 이태원이랍니다.

 프랜차이즈 식당들도 거의 찾아보기 힘들고 개인 레스토랑이 많은 편이라서 다양한 음식들을 맛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답니다.

 이태원역에서 앞과 뒤에 많은 음식점들이 있는데요. 해밀턴 호텔 뒷편에는 외국적 느낌이 나는 음식점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태원 고기집은 이번에 방문한 부산갈비 말고도 바로 왼편 1층에 다른 고기집이 있는데 현재 리모델링중이더라고요.

 매번 사먹을때 파스타나 다른 나라 음식들만 먹다보니 오히려 한식이나 고기가 땡길때가 많이 있습니다.

 

 이태원에 처음 살게됬을때는 여러 나라 음식들을 많이 먹을 수 있어서 처음에는 좋았는데요.

 이제는 가끔씩 프랜차이즈도 가고 싶기도 하답니다. 의외로 이태원 음식점 물가가 생각보다 비싸합니다.

 2인이서 밥을 먹으려고하면 기본 3만원이 나오는데요. 1인당 만오천원 정도는 되는 가격대로 잡아야한답니다.

 노량진 고시식당에서 한끼를 먹는데 4천원에 해결하는 것에 비해서 4배나 비싼 가격을 차지하고 있죠.

 가난한 저에게는 일주일에 한번 먹을 정도 부리는 사치로 느끼고 있습니다.

 

 가끔은 맛있는 음식이 땡길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이 정도 비용은 감수하고 있는데요.

 매번 사먹기는 부담스러워서 집에서 요리를 자주 해먹는답니다. 하지만 고기는 사먹는게 훨씬 편하죠.

 조금 비싸더라도 집에서 구워먹는 것보다는 확실히 사먹는게 훨씬 편하고 뒷정리도 필요없어서 좋답니다.

 친구가 부산갈비가 괜찮다고 해서 가봤는데요. 한번 가고 괜찮아서 앞으로도 종종 이용하려고 합니다.

 

 메뉴판을 살펴보면 처음에는 소고기가 나오고 다음은 돼지고기가 나오는데요.

 소고기는 너무 비싸서 주문할 엄두도 안나더라고요. 그래서 돼지고기를 주문해서 먹기로 했습니다.

 1인분에 13,000원이고 260g인가? 200g 보다는 많은 것으로 봤었는데 사진으로는 잘 안보이네요.

 사진을 워낙 대충 찍다보니.. 빛에 반새되서 메뉴판도 잘 보이지 않네요.

 

 돼지갈비 2인분과 된장찌개를 시켜먹기로 했습니다. 식사류에 포함된 음식에는 기본적으로 공기밥 1개가 같이 나온답니다.

 가끔 식사류만 먹으로 오는 분들도 있습니다. 점심시간대에는 그냥 식사류만 먹어도 나쁘지 않겠네요.

 다음에는 식사류만 먹기 위해서도 한번 방문해봐야겠습니다.

 

 드디어 돼지갈비 2인분이 나왔는데요. 한덩어리가 1인분이라고 계산하시면 쉽겠습니다.

 갈비는 원래 뼈무게가 포함되어있어서 삼겹살보다는 더 높은 그람수를 1인분 기준으로 잡는답니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던 부분은 밑반찬들이 정갈하게 나오는게 참 마음에 들었습니다.

 가끔 고기집에 방문하다보면 밑반찬들이 정말 정신없고 더럽게 나와서 입맛도 떨어뜨리는 음식점들이 있는데요.

 그런데는 한번 방문하고 두번 방문할 맛이 안나게 만드는데 여기는 그 부분에서는 합격점을 주었습니다.

 

 일반 식사류들도 많이 있기 때문에 따로 테이블에 숯넣는 곳을 설치하지 않고 고기를 구워먹는 테이블에만 저것을 주는데요.

 위 같은 방법으로 서비스되는 고기집도 괜찮게 느껴지더라고요. 불판이 꼭 테이블 가운데에 있어서 좋은건 아니니간요.

 

 돼지갈비 2인분을 굽기 시작했습니다. 갈비다보니 양념 때문에 불판이 쉽게 타는데요.

 여기은 직접 구워서 주지만 가끔 바쁠때에는 신경을 못써줘서 고기가 탈때가 종종 있더라고요.

 그 부분은 조금 신경써주길 바랍니다. 그래서 너무 종업원분들만 믿지 말고 고기가 잘 구워지는지 살펴보는게 좋습니다.

 이번에 구워줄때 고기가 살짝 타서 조금 신경쓰지긴 했지만 집개를 달라고해서 직접 굽는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하지만 고기는 직접 썰어주니 괜찮은 서비스입니다. 직원분들의 친절도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고기집에서 먹는 된장찌개는 대부분 맛있찌만 여기는 차돌박이를 넣은 됀장찌개인데요.

 건더기도 많고 맛도 괜찮았습니다. 가격은 식사류에 분류되어있어서 7,000원이기 때문에 다소 비싸게 느껴지는데요.

 다른 고기집에서 4,000원에 나오는 됀장찌개보다는 그릇이 큰 뚝배기에 나온답니다.

 

 다 익으면 고기를 옆으로 치우고 따뜻하게 예열된 상태에서 먹으면 된답니다.

 고기의 질은 괜찮았습니다. 갈비를 씹는데 입에서 잘 녹고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마트같은 곳에서 고기를 사먹으면 훨씬 저렴하겠지만 여러가지 번거로움을 피한다는 전제하에 괜찮은 한끼였습니다.

 둘이서 한끼로 고기를 이태원에서 먹기에 나쁘지 않은 가격대라고 생각합니다.

 다른 음식점들을 방문해도 이것과 비슷하게 혹은 더 많이나오기 때문입니다.

 

 부산갈비는 2층에 위치하고 있어서 들어가는 입구는 2곳이 존재한답니다.

 로드뷰에서 보이는 길은 옆길이고 오른쪽으로 돌아가면 정문으로 들어가는 계단이 보인답니다.

 어느쪽으로 들어가도 상관없으니 편한 길로 들어가시면 되겠습니다.